자세히보기 2016년 2월 1일

CAMERA FOCUS | 연길 새벽을 여는 부르하통하 천변시장

print
CAMERA FOCUS

연길 새벽을 여는 부르하통하 천변시장

부르하통한 천변의 새벽시장. 시장은 온갖 물품들을 가지고 나온 상인들, 장을 보러 온 연길시민들, 구경 온 관광객들로 몹시 북적인다.

부르하통한 천변의 새벽시장. 시장은 온갖 물품들을 가지고 나온 상인들, 장을 보러 온 연길시민들, 구경 온 관광객들로 몹시 북적인다.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인 연길시에 천변시장이 있다는 걸 아는 외부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현지에서의 공식명칭은 ‘수상시장(水上市場)’이다. 수상시장 하면 동남아 국가들에서 볼 수 있는 시장을 연상하겠지만 여기는 그와 다르다. 연길시는 동서로 가로지르는 부르하통하라는 강이 있는데 이 강의 북쪽으로 연결된 천변 둔치에 서는 새벽시장을 말한다. 모처럼 연길을 찾는다면 새벽산책 겸 해서 가볼 만한 곳이다.

사실 연길하면 유명한 ‘서시장’이 있지만 몇 년 전부터 열리고 있는 천변시장이 이제는 더 흥미를 끄는 장소가 되었다. 보통 새벽 4시부터 8시까지 4시간 정도 열린다. 천변시장은 말 그대로 새벽부터 열리는데 사람들이 모여들면 한국의 새벽시장과 마찬가지로 흥정이 오가며 활기가 넘친다. 파는 물건들도 무척 다양하다.

콩, 좁쌀, 수수 등 곡물부터 갖가지 채소와 과일, 김치 등 반찬, 떡, 생선 등 먹거리가 풍성하다. 여기까지는 우리와 비슷하지만 야생의 산삼, 더덕, 버섯, 도라지, 꿀 등 야생 약재가 즐비하고, 장뇌삼 한 뿌리는 5위안(한화 1천원)이다. 구경만 하느니 한 뿌리 사서 입에 물만 하다. 요즘 백두산 인근에 장뇌삼 재배가 많다더니 이토록 흔해진 모양이다. 한국에서는 잘 볼 수 없는 노루가죽에 푸른 오리알도 있다. 요즘 북한에서 ‘노동당’보다 위세가 세다는 ‘장마당’이 앞으로 이 모습으로 발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이 새벽시장은 한 겨울 외에는 매일 같이 열린다.

 

02 힘차게 떡메를 치는 떡집 주인. ‘떡메찰떡’ 간판도 아주 당당하다. 한민족의 전통과 풍습이 이어지고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는 중국어와 조선어를 함께 사용하는 곳이라 한국인들이 장을 보는 데 아무 불편이 없다. 03 위성안테나 없이도 실시간 한국방송을 볼 수 있다고 크게 써붙여 놓았다. 수입공산품 가격은 한국과 큰 차이가 없다. 04 채소좌판에 매달린 상인과 손님들. 이들을 이토록 열중시키는 야채는 무엇일까? 정답은 파란 고추. 05 부르하통하 지류 하천을 따라 산책길이 잘 정비되어 있다. 멀리 보이는 연길교회는 이 시장을 찾아 가는 데 중요한 랜드마크다. 06 장뇌삼, 영지버섯, 더덕, 도라지 등 야생 약초들과 노루가죽 등 백두산자락 어딘가에서 가지고 나온듯한 물건들을 늘어놓은 좌판 07 고등어, 명태, 송어 등 이 시장에서 파는 해산물들은 대부분 북한에서 건너온 것들이다. 왠지 한 번 더 바라보게 된다.

02 힘차게 떡메를 치는 떡집 주인. ‘떡메찰떡’ 간판도 아주 당당하다. 한민족의 전통과 풍습이 이어지고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는 중국어와 조선어를 함께 사용하는 곳이라 한국인들이 장을 보는 데 아무 불편이 없다. 03 위성안테나 없이도 실시간 한국방송을 볼 수 있다고 크게 써붙여 놓았다. 수입공산품 가격은 한국과 큰 차이가 없다. 04 채소좌판에 매달린 상인과 손님들. 이들을 이토록 열중시키는 야채는 무엇일까? 정답은 파란 고추. 05 부르하통하 지류 하천을 따라 산책길이 잘 정비되어 있다. 멀리 보이는 연길교회는 이 시장을 찾아 가는 데 중요한 랜드마크다. 06 장뇌삼, 영지버섯, 더덕, 도라지 등 야생 약초들과 노루가죽 등 백두산자락 어딘가에서 가지고 나온듯한 물건들을 늘어놓은 좌판 07 고등어, 명태, 송어 등 이 시장에서 파는 해산물들은 대부분 북한에서 건너온 것들이다. 왠지 한 번 더 바라보게 된다.



댓글 0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기 위해서는 로그인 해야 합니다.

좋아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