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보기 2017년 5월 1일

Camera Focus | 얼어붙은 한반도? 선수들은 뜨거웠다

print

Camera Focus

얼어붙은 한반도? 선수들은 뜨거웠다

지난 4월 6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IIHF 여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한 선수들이 치열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

지난 4월 6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IIHF 여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한 선수들이 치열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

지난 4월 초 한반도에서는 남북한 스포츠 대결이 두 차례 펼쳐졌다. 4월 6일 강릉에서는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세계선수권 대회가, 4월 7일 평양에서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최종예선 경기가 치러진 것이다. 경기 결과, 아이스하키는 한국이 북한에 3:0으로 승리했으며, 축구는 무승부로 마무리하게 되었다.

남북관계가 경색될 대로 경색된 상황에서 치러진 두 경기는 가뭄에 내린 단비처럼 반가운 소식이었다. 뿐만 아니라 의미 있는 여러 장면들도 연출되었다. 13년 만에 구성된 남북공동응원단이 북한 대표팀의 아이스하키 경기 때마다 열띤 응원전을 펼쳤는가 하면, <조선중앙TV>의 축구경기 중계에는 한국 선수의 유니폼에 새겨진 태극기가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았다. 김일성경기장에 태극기가 게양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었다.

비록 정부 관계자는 이번 우리 대표팀의 방북과 북한 대표팀의 방한이 단순한 스포츠 경기 참여일 뿐 남북한 교류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으나, 이러한 입장이 오히려 더 반가운 소식인지도 모르겠다. 여태껏 스포츠 등의 행사는 정치적인 이유로 여러 번 무산되어 왔는데, 이번 사례처럼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경기가 진행된다면 남북한 선수들의 순수한 열정과 그로 인한 뜨거운 감동을 더욱 자주 느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북한 대표팀이 지난 4월 8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슬로베니아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관중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북한 대표팀이 지난 4월 8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슬로베니아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관중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김가나 / 평화문제연구소 연구원



댓글 0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기 위해서는 로그인 해야 합니다.

좋아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