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보기 2013년 11월 1일 0

내가 본 〈통일한국〉 | 북한에 대한 지식 쌓고 편견과 오해 풀어 2013년 11월호

IPA·월간 <통일한국> 30주년 기념

내가 본 〈통일한국〉 | 북한에 대한 지식 쌓고 편견과 오해 풀어

중학교 학생들에게 통일관련 수업을 하게 되면 다양한 질문이 쏟아져 나온다. “통일을 해야 하나요?”, “북한은 왜 우리나라를 공격 하나요?”, “통일을 하면 우리나라가 가난해지지 않나요?”라는 질문부터 “북한으로 가면 나라에서 직장을 주니까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아도 되지 않나요?” 등 철없는 질문까지 나오며 교실은 이내 소란스러워진다.

이렇게 통일관련 주제는 평소에 말이 없던 아이들까지도 한 마디씩 하게 만드는 도덕수업의 핫이슈 중 핫이슈이다. 그 이유는 아마도 너무 친숙하지만 정작 아는 것은 없는 북한이라는 특성 때문에 그럴 것이다.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마음만 먹으면 세계 어느 나라 정보든지 찾을 수 있는 이 시대에 오직 북한만이 베일에 싸인 채 그 모습을 숨기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학생들이 북한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접할 기회가 매우 부족하기 때문이다. 앞으로 미래세대를 살아가야 하는 학생들이 가장 잘 알아야 하는 사람들은 바다 건너 있는 나라의 말과 역사, 문화가 아니라, 미래에 함께 살아가게 될 우리의 북한이어야 하는데 말이다. 한민족이라는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남북한을 필연적으로 하나의 사회를 만들 것인데, 그 때에 서로의 갈등과 오해를 줄이고 배려와 관용이 넘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이해가 전제되어야 한다. 이러한 이해는 서로에 대한 지식이 밑바탕에 자리 잡고 있어야지만 가능할 것이다.

안타깝게도 북한에서는 남한에 대해 정보를 얻을 길이 없기 때문에 남한에서라도 먼저 북한에 대해 알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학생들이 북한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러한 역할을 담당하는 것이 도덕수업시간이다. 그리고 도덕수업시간에 활용할 수 있는 자료가 월간 <통일한국>이다. <통일한국>은 통일과 관련한 국내외적 상황과 북한 관련 정보, 새터민 이야기 등의 내용을 담고 있어서 수업에 활용하기에 매우 용이하다.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는 북한관련 내용은 과거 자료가 많고 어려운 어휘가 많아 학생들에게 매우 딱딱하게 전달하게 된다. 또한 교사 스스로 최근의 정확한 자료를 찾는 것도 한계가 있다. 하지만 <통일한국>에서 제공하고 있는 자료들은 최신의 정보이고 이야기 형식으로 되어 있는 것이 많아 학생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해준다.

생생하고 정확한 북한 정보 더 많이 전해주길

특히 <통일한국>의 ‘윗동네 리얼 스토리’, ‘탈북인 남한사회 정착기’, ‘북한, 이것이 궁금해요’, ‘탈북교사의 생생이야기’ 등에서는 북한에 관한 편견 없는 사실적 지식을 습득할 수가 있다. 사실의 유무가 검증이 되지 않은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는 기사들이나, 자극적인 제목으로 포털검색창에서 단순히 높은 검색 순위를 유지하고 있는 기사들에 비해 매우 신뢰성 있는 북한정보를 접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북한관련 자료들을 꾸준히 학생들이 접할 수 있게 해 준다면 북한에 대한 지식도 쌓을 수 있고, 잘못된 편견과 오해도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창간 30주년을 맞은 <통일한국>이 앞으로도 북한에 대한 생생하고 정확한 정보를 보다 많이 전달해주면 좋겠다.

정부영 / 서울 광성중학교 도덕교사



댓글 0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기 위해서는 로그인 해야 합니다.

좋아요 0